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원 보수공사 이렇게... 그러나

기사승인 2017.07.29  07:43:59

공유
default_news_ad1

▲ 공주시 구 읍사무소 자리에 조성된 공원 보수 공사 후 모습. ⓒ 파워뉴스

 

▲ 보수 공사 전 모습. ⓒ 파워뉴스

 

‘공주시 구 읍사무소 자리에 조성된 공원(시간이 정지된 음악공원)에 전기선이 노출된 채 방치돼 시민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본지 보도<7월4일자>와 관련 시에서 발 빠르게 보수공사를 마쳤다.

시는 구 읍사무소를 리모델링, 영상관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영상관) 야외에는 분수대 및 공원을 조성했다.

하지만 분수대 주변에 전기선이 오랫동안 노출된 채 방치돼 장마철 전기감전 등 안전불감증이 우려된다는 본지 보도가 나간 후 시 관계부서(창조도시과)에서 안전점검과 보수공사를 실시했다.

한편 공원에 조성된 분수대는 실제로 활용하지 않으면서 오히려 사고위험이 내재돼 있는 것은 물론 보수 등으로 인한 예산낭비로 실효성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어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 구 읍사무소 자리에 조성된 공원 및 분수대 모습. ⓒ 파워뉴스

 

오희숙 기자 oheesuk2@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