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암투’ 그만... ‘협치’가 우선이다

기사승인 2017.08.13  22:48:36

공유
default_news_ad1

- [데스크 칼럼] 이창선 기자

▲ 이창선 기자. ⓒ 파워뉴스
공주시의회가 감투싸움(후반기 의장단 선출) 하느라 1년을 허비했다.

시의회가 지난 2016년 7월1일 가까스로 후반기 의장단을 뽑는 데는 성공했다. 하지만 일부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너 죽기 아니면 나 살 기식’ 고소·고발 등 암투가 계속됐다.

암투는 10월 7일 이해선 의원이 후반기 의장단(의장:윤홍중, 부의장:우영길, 상임위:이종운·배찬식·김동일의원)은 불법선거라며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10월 26일 대전지방법원은 ‘효력정지결정’ 판결에 이어, 2017년 4월 19일 ‘의장선거 무효’ 본안판결을 내렸다.

또 5월 4일 대전지방고등검찰청 검사장은 ‘소송종결보고 지시’ 공문을 의회에 보냈다. 이에 5월 8일 의회 소송담당자였던 황교수 사무국장과 조모 계장은 ‘항소포기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그러자 김영미 임시의장이 5월 12일 황 국장과 조 계장을 ‘직권남용죄’와 ‘공무집행방해죄’로 고소했다.

김 임시의장은 고발장에서 ‘황 국장이 의장권한대행인 자신의 동의나 결재도 없이 법원에 항소포기서를 제출’한 혐의다. 그러나 검찰은 8월 6일 증거불충분으로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아니면 말고 식 고소·고발로 인해 당사자들은 정신적 피해는 물론 명예가 훼손된 것 아니냐. 당사자는 물론 시민들한테 사과해야 하는 게 맞다”는 주장이다.

결국 7월 21일 보궐선거를 통해 후반기 원구성 진용 그대로 (원구성)을 마무리 했지만 의장단 선거에 5명(이해선·박병수·박기영·한상규·박선자의원)이 불참, 갈등의 불씨도 여전히 남아있는 상태다.

이처럼 염불보다 잿밥에 눈독 들인 의원들의 지나친 감투욕과 패거리문화가 의회를 이전투구장으로 만들어 씁쓸한 뒷맛을 남기고 있다.

공주시의회 의원들에게 묻고 싶다. ‘자리다툼’ 보다 시민들의 가려운 곳을 시원하게 긁어 줄 수 있는 노력은 하고 있는지를.

그동안 벌인 추태가 시민들이 보기 민망할 정도였음을 인지해야 한다. 시민을 볼모로 한 힘겨루기는 중단하고 소통과 협치로 상생하는 의회상을 보여주길 바란다.


 

이창선 기자 lcs5427@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