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도 그 후] “관광도시 답게... ”

기사승인 2018.08.05  08:34:11

공유
default_news_ad1

▲ 본지 보도 전 모습. 국립공주박물관 입구에 재활용 및 생활쓰레기 등이 널브러져 있다. ⓒ 파워뉴스
▲ 본지 보도 후 모습.ⓒ 파워뉴스

 

‘공주시가 분리 배출된 재활용 수거를 제대로 하지 못해 빈축을 사고 있다’는 본지<7월8일자> 보도 후 시 관계부서의 발 빠른 조치로 주민 및 관광객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본지는 ‘공주시 웅진동 국립공주박물관과 선화당, 한옥마을, 고마센터 등이 밀집돼 있는 주요 관광지 주변에 재활용품을 비롯해 생활쓰레기 등이 널려 있어 관광도시 이미지 훼손이 우려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시는 쓰레기 분리배출 장소가 주요 관광지 주변임을 감안해 지역주민들과 협의해 다른 장소로 모색하고 공주박물관 입구 주변을 말끔하게 청소했다.
 

오희숙 기자 oheesuk2@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