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상]“공주보 철거?... 지역주민 여론부터 들어야” 천명

기사승인 2019.02.26  16:48:58

공유
default_news_ad1

- 26일 오전 평목리 공주보 옆에서 집회

공주보 철거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26일 오전 평목리 공주보 옆에서 집회를 열고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의 ‘보 부분 해체’방침에 대해 강한 항의의 뜻을 전했다.

400여명이(경찰추산) 모인 이날 집회에서 일반시민, 농민, 시의원 등은 “공주보 철거 결사반대, 철거비도 국민혈세”, “물 부족 대책없는 공주보 철거, 우리농민 다 죽인다”, “농사지을 물도 없고 교통대책 없는 공주보 철거 결사반대”라고 쓴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공주보 철거 반대추진위’ 최창석(공주문화원장) 대표는 성명을 통해 “보 해체시 가뭄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라며 “보를 유지하는 것은 환경의 차원을 넘어 농민들 생존권의 문제이기 때문에 철거에는 절대 동의할수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공주보에 담긴 금강물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공산성을 더욱 아름답게 해주는 소중한 천혜의 자산”이라며 “수질이 걱정된다면 배수갑문을 열어 개선하고, 필요시 가두어 농업 및 경관용수로 쓰는 방안을 적극 강구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최 대표는 △철거결정 이전에 지역주민 여론부터 들을 것 △댐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전문가도 포함된 공평한 조사기관을 만들 것을 요구하는 한편 이같은 요구가 관철될때까지 공주보 해체 반대 투쟁을 계속할 것을 천명했다.

▲ ⓒ 파워뉴스
▲ ⓒ 파워뉴스

오희숙 기자 oheesuk2@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