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회의 중 ‘딴 짓 공주 시의원’... 비난 지속

기사승인 2019.08.18  16:33:15

공유
default_news_ad1

- 공주시의회 의원 윤리강령 2조 위반 해당 돼

▲ 지난 9일 열린 공주시의회 제21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임달희 의원(왼쪽)과 이종운 의원(오른쪽)이 장시간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는 모습이 취재 기자의 앵글에 잡혔다. ⓒ 파워뉴스

 

공주시 시의원의 ‘회의시간 중 휴대폰 딴 짓’ 과 관련해 악화된 시민 여론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본회의뿐만 아니라 상임위나 간담회 등 각종 회의시간에 의원들이 ‘업무’ 에 집중하지 않고 휴대폰으로 사적 행동을 하는 행위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라는 점에서 심각성이 매우 크다.

앞서 지난 9일 열린 공주시의회 제21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임달희 의원(초선, 더민주)이 장시간 휴대폰을 만지작거려 언론과 시민의 지탄을 받았다.

이종운 의원(재선, 더민주)도 마찬가지여서 자질부족과 고질병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임 의원의 한가로운 카톡 대화는 김종문 의회 사무국장의 의사보고와 박병수 의장의 조례안 상정 순간에도 끊임없이 계속됐다.

세 번, 네 번 카톡이 떠도 임 의원은 휴대폰을 끄지 않았다. 답장도 ‘친절하게’ 계속했다.

게다가 실수로 동영상 화면을 터치해 회의 중 음악소리가 터져 나오면서 의회 전체에 망신까지 줬다.

앞자리에 앉아있던 오희숙·정종순 여성의원이 깜짝 놀라며 황당해 했다. 두 의원이 동시에 뒤돌아보며 눈치를 줬다.

‘개인사’ 라 하더라도 매우 급박한 일이라면 일정부분 용인될 수 있으나 카톡 내용이 전혀 그렇지 않은 게 문제다. 모두 사적 대화였고 본인도 인정했다.

특히 본회의는 시민을 대표해 ‘회의’ 를 하라고 맡겨진 시간이기 때문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

의원이 회의 중 휴대폰 조작은 법규위반이기도 하다. 공주시의회 회의 규칙 제8장(질서)과 제81조 1항 ‘의회의 위신을 손상시키는 행위’, 제81조 5항 ‘회의와 관계없는 물품의 휴대 반입 금지’ 가 있다. 또한 공주시의회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 조례 제2조(윤리강령) 1항 의원의 품위를 유지하며 주민의 의사를 충실히 대변해야 한다.

제3조(윤리실천규범) 1항 의원의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 제4조(윤리심사 등)  ①의원이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을 위반하는 행위를 한 때에는 윤리심사의 대상이 된다고 명시돼 있다.

‘의원의 품위를 유지하며 주민의 의사를 충실히 대변해야 한다’ 는 공주시 의원 윤리강령 2조 위반이다.

잘못을 뉘우치는 사과보다 “시민의 질문에 답한 거” 라고 한 그의 강변은 나쁜 여론에 불까지 질렀다.

옆자리에 앉은 이종운 의원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취재기자의 앵글에 잡힌 이 의원의 휴대폰은 ‘연예 스포츠 쇼핑’ 등의 카테고리가 있는 포털 검색과 통화기록 확인 등 개인 관심사가 전부였다.

화면에는 ‘00에서 보내는 뉴스레터 37호입니다’, ‘손정의 효과, AI전문가 최기영...’ 등 공주시의회와 전혀 관계가 없는 것들이었다.

회의 종료직전 오후 12시 28분까지 휴대폰을 만진 이종운 의원의 화면에는 ‘주미대사 가는 이수혁’, ‘명성교회 외에도 곳곳서 직접 징검다리 세습’ 등의 내용이 담긴 포털사이트가 떴다.

이날 시의회는 1조원대의 추경 예산안을 처리하고, 조례 등 20개의 안건을 처리했다. 회의의 결과에 따라 천문학적인 액수의 예산이 시정 운영에 투입되는 중요한 본회의였다.

20개의 조례안 가운데는 △공주시 다함께 돌봄 지원 조례 △공주시 사회재난·구호 및 복구지원 조례 △저소득주민 생활안정 기금 융자조례 폐지 등 민생과 직결되는 굵직한 사안도 많았다.

이미 상임위에서 통과된 안건이라도 이의 제기를 통해 최종 부결 시킬 수 있는 게 본회의다.

이 같은 사실을 모를 리 없는 두 의원의 장시간에 걸친 휴대폰 조작은 시민들의 공분 지수를 높인다.

보도가 나간 직후 시민 A씨는 “발로 뛰는 의정활동을 약속해서 의회로 보내줬는데 엉뚱한 행동을 했다는 사실에 배신감을 느낀다” 며 “시의원이 본분을 망각해 놓고서도 잘못을 깨닫지 못하는 것은 시민을 우롱하는 일” 이라고 직격했다.

이와 관련, 이 의원의 입장을 듣고자 했으나 해외에 나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들 의원들은 시민 혈세로 연간 수 천 만원의 의정비를 꼬박꼬박 받아 챙긴다.

 

 지난 9일 열린 공주시의회 제21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이종운 의원이 휴대폰을 만지는 모습. ⓒ

정영순 기자 7000ys@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