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더민주 이해찬 대표, 솔브레인 공주 공장 방문

기사승인 2019.08.21  23:17:41

공유
default_news_ad1

- 이해찬 대표 “일본 결정에 따라 동요하는 구조 넘어서야”
강병창 솔브레인 사장 “국산 반도체 소재산업 청사진 기대”

▲ 김정섭 공주시장(가운데)이 솔브레인 공주 공장 로비에서 이해찬 대표와 악수를 나누며 이 대표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사진 왼쪽은 박수현 전 국회의원. (사진=정영순 기자) ⓒ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정부가 ‘극일’ 의지를 다지고 나선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21일 고순도 불화수소 생산업체 중 하나인 공주시 검상동 솔브레인 공주 공장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가졌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솔브레인 방문자센터 3층에서 가진 최고위원회에서 이 대표는 “일본에 결정에 따라 동요하는 구조를 넘어서야 한다” 고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일본이 수출규제란 이름으로 도발했을 때 상당한 충격을 받았다” 며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큰 타격이 있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우리는 차분히 대응해 가고 있다” 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결정에 따라 동요하는 구조를 넘어서야 한다” 며 “어차피 넘어야 할 산이기 때문에 차근차근 자립구조를 세우겠다” 며 극일의지를 다졌다.

그는 “일본이 규제하는 3가지 품목 중에서 불화수소는 자립도를 많이 높일 수 있는 분야” 라며 “환경에 대한 규제 등 정부와 당이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 고 밝혔다.

강병창 솔브레인 사장은 “7월부터 시작된 일본무역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며 “이번 최고회의가 반도체 소재 산업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한국 제조업 전체에 청사진을 제시하길 바란다” 고 말했다.

고순도 불화수소는 플루오린폴리이미드·포토레지스트 함께 반도체 3대 핵심 소재 중 하나다.

정부는 최근 일본의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와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대비해 기술 국산화의 핵심 분야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

솔브레인 공주 공장은 오는 9월 제2공장 증설을 마치면 연내에 일본산을 대체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이날 이 대표의 방문에는 김정섭 공주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박병수 공주시의회 의장, 박수현 전 국회의원 등이 이 대표의 공주 방문을 환영하기 위해 솔브레인 공주 공장을 찾았다.

정영순 기자 7000ys@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