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종시 도시농업 확대로 시민 삶의 질 높여

기사승인 2019.08.22  17:00:32

공유
default_news_ad1

- 주말농장·정원형 텃밭 운영

▲ 조규표 농업정책보좌관이  22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도시농업 활성화 계획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 파워뉴스

 

세종시는 도시농업을 활성화해 시민 삶의 질을 높이고 새로운 소득원도 창출할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시의 인구 33만7000명 중 신도시 인구는 70% 가량인 23만7000여 명이다. 매년 도시민이 증가하면서 취미·여가·체험·학습을 목적으로 하는 도시농업 수요도 늘고 있다.

지난 1월 분양한 15개 주말농장에는 450명(1계좌 16∼23㎡)이 참여했다.

2016년 4개 농장(302명), 2017년 8개 농장(335명), 지난해 13개 농장(402명) 등 주말농장에 참여하는 농장과 주민이 계속 늘고 있다.

조규표 농업정책보좌관은  22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올해 처음으로 가족·직장동료·지인들이 단체로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올해 처음 시범 분양한 정원형 가족 텃밭도 반응이 좋아 내년부터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농업 활동을 통해 신체적·정신적·사회적 건강 회복에 도움을 주는 치유 농업 관련 아카데미도 오는 10월까지 10차례 개설할 예정이며, 치유농장도 적극 육성하고 농업·농촌 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 새로운 소득을 창출하도록 도울 계획”이라고도 했다.

시는 이를 지원하기 위한 도시농업지원센터를 오는 2022년까지 고운동(1-1 생활권) 농업기술센터 예정지에 건립할 방침이다.

현재 예정지 1만1406㎡ 중 6000㎡를 농업기술센터가 도시농업 교육과정 실습 교육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센터는 기초·전문가 과정 농업을 교육하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생태·환경·생명·먹거리·공동체 교육 등을 담당한다.


 

정영순 기자 7000ys@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