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주시 ‘긴급 생활안정자금’ 최대 100만원 지급

기사승인 2020.03.25  16:59:37

공유
default_news_ad1

- 소상공인과 실직자 등 공주시민 약 7천명에게 지급

▲ 김정태 지역경제과장이 25일, 제70차 정례브리핑에서 생활안정자금 긴급 지원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 파워뉴스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생활이 어려워진 소상공인 등에게 생활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긴급 생활안정자금지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위축 및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한 각종 조치로 다수의 시민들이 생계 위협에 직면해 있다는 판단에 따라 충남도와 함께 추진한다.

지원대상은 소상공인과 실직자, 운송업체 등으로, 공주시민 약 7천명에게 최대 100만원씩, 총 70억 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재원은 충청남도와 공주시가 각각 절반씩 부담한다.

소상공인은 10인 미만 사업자로서 2019년도 매출액이 3억 원 이하이고 전년대비 카드 매출액이 20% 이상 감소한 경우이다.

실직자는 2020년 3월 실업급여 미수급자로, 특수형태 근로종사자인 경우 보험설계사나 콘크리트믹서 트럭운전자, 학습지 교사, 골프장 캐디, 대출(신용카드)모집인, (전속)대리운전기사 등이다.

가구별 기준중위소득 80%이하인 경우 해당되는데,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원을 받았거나 받고 있는 사람은 제외된다.

지원기준은 1가구 또는 1개 업체당 최대 100만원씩이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현금(50%)과 공주페이(50%) 또는 전액 공주페이로 지급된다.

이 밖에도 운송업체인 시외버스와 시내버스, 법인택시, 개인택시 사업체도 별도기준에 따라 지원될 예정이다.

시는 이달 중 시의회에 코로나19 추경예산과 조례안을 상정해 재원과 지급 근거를 마련한 뒤 4월 중 지급할 계획이다.

김정태 지역경제과장은 “이번 긴급 생활안정자금이 소상공인을 비롯한 다양한 업종에서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불씨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영순 기자 7000ys@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