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재인 정부와 너무 비교되는 불통왕 김정섭 공주시장

기사승인 2020.05.10  14:22:49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자수첩] 정영순 기자

 정영순 기자ⓒ 파워뉴스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100일을 맞아 ‘청와대 국민청원’이란 제도를 시작했다.

어떤 국민이든 게시판에 글을 남기고 그 글에 대해 30일 안에 20만 이상 동의가 있을 경우 장관이나 비서관 등 정부 관계자의 답을 들을 수 있다.

때로는 정부 정책범위 외의 내용 때문에 청원의 실효성 논란이 일기도 하고, 법질서 보단 여론몰이로 전락하고 있다는 우려도 있지만 나름 국민의 한 사람도 당당히 의견을 개진하고 다른 국민들로부터 호응을 얻으면 답을 들을 수도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긍정적인 시스템으로 여겨지고 있다.

반면 공주시는 어떤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출신으로 친노, 친문임을 부정하지 않고 자랑스러워하는 김정섭 공주시장은 어떤가?

임기 절반도 채우지 못한 상태고, 시끄러울 일도 별로 없어야 할 공주시가 지금 김 시장을 둘러싼 주민소환제로 들끓고 있다.

언론사들은 지난 4일 김정섭 공주시장 주민소환 청구 운동본부의 핵심 관계자의 전언을 바탕으로 이달 18일 공주시선관위에 ‘청구인대표 증명서 교부신청서’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소환본부가 선관위로부터 서명부 등을 받아 공식 서명 작업에 돌입해 공주시유권자 9만 2700여 명 중 15%에 해당하는 1만 3900여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내면 김 시장을 소환투표에 부칠 수 있게 된다.

취임 직후 옛 공주의료원 부지의 활용방안을 찾겠다고 생각지도 않던 공론화위원회까지 발족시키며 소통의 쇼까지 보여줬던 김 시장은 그러나 백제문화제 격년제 개최를 독단적으로 결정하고 공주보 논란에도 오락가락 의사표명을 하지 못하는 등 불통의 아이콘으로 전락한지 오래다.

어쨌든 시민들이 주민소환제를 실시하겠다고 선언한지 벌써 몇 개월이나 지났는데도 불구하고 김 시장은 이 일에 대해서도 여전히 불통, 더 나아가 무시 전략으로 일관하고 있다.

각종 기자회견, 주간브리핑 등을 통해 얼마든지 시민들에게 이런 일까지 벌어진 것에 대해 설명하고, 그들을 설득하고, 더 나아가 변명이라도 할 수 있는 기회가 무궁무진함에도 불구하고 아예 모른 척 ‘눙치는’ 대응은 그가 할 수 있는 ‘불통의 끝판 왕’ 이라는 데 이의가 없을 것이다.

김 시장은 이번 사태는 일부 반대 지지자들이 벌이는 그들만의 장난, 어차피 성공 가능성이 없는 시도라고 판단해 도리어 무시하는 게 상책이라는 생각에서 이런 ‘무시전략’을 쓰는 것으로 보인다.

물론 주민소환제에 앞장서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김 시장의 정책에도 반대해왔던 사람이었을 것이다.

또한 전체 유권자의 15% 이상이 서명해야만 김 시장의 직무를 정지시키고 주민소환 투표에 부칠 수 있다.

투표가 진행돼도 총 유권자의 3분의 1이 투표하고 유효투표 중 과반 수 이상이 찬성해야만 통과되기 때문에 성공 가능성을 높게 보기는 어렵다.

그러나 주민소환을 당하는 해당 자치단체장이 시민들의 움직임을 ‘하나마나한 짓’, ‘괜한 발목잡기’, ‘정치적 흠집 내기’ 정도로 하찮게 본다면 옳은 태도는 아니다. ‘그들도 오죽하면 그랬을까’라는 생각은 못 하는 것일까? 안 하는 것일까?

‘뭐 이런 것까지 청와대가 대답해야 돼?’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소소한 질문까지 최선을 다해 답해주는 문재인 정부를 교과서 삼아 바라 볼 필요가 있다.

모든 국민들의 작은 목소리까지 여러 다른 국민들의 동의가 있었다면 귀담아 듣고 또 국정에 반영하고자 노력하는 정부, 김정섭 시장이 배워야 한다는 의미다.

지금 김정섭 시장은 아주 작은 시의 시민들 의견조차 하나로 모으지 못하며, 반대 의견을 가진 시민들을 불순분자 정도로만 판단하고 있는 건 아닌지?

불통왕 김 시장에 대한 걱정이 크다.

정영순 기자 7000ys@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