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주시, 수소에너지 자유특구 지정

기사승인 2020.07.07  21:40:32

공유
default_news_ad1

- 우성면 일대 7200만m² 규모... 전지·충전 등 사업 진행

공주시가 충남도에서 추진중인 ‘수소에너지전환 규제자유특구’ 지정 도시에 포함됐다.

충남도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규제자유특구 심의위원회에서 ‘충남 수소에너지전환 규제자유특구’가 3차 특구로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특구는 공주시를 포함해 천안과 보령 논산 당진 홍성 태안 등 7개 시군이 지정됐고, 면적은 73.32㎢ 규모다.
공주시는 최근에 진행됐던 공청회에서 우성면 일대 7200만m²를 지정할 계획이라고 발표한바 있다.

시는 이번 특구지정 도시에 포함된 것을 계기로 대한민국 수소경제와 그린뉴딜 선도는 물론,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지속가능한 산업 기반을 다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특구는 규제에 묶여 시험이 불가능했던 기술 등을 제약 없이 시험·실증·개발 할 수 있도록 허용 받은 지역으로, 지난해부터 중소벤처기업부가 도입·시행 중이다.

시는 앞으로 충남도가 2024년 6월까지 48개월 동안 추진하는 △가정용·건물용 수소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수소 충전 시스템 △수소드론 장거리 비행 등 3대 실증 사업 중 특정 분야를 지정받아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 실증 사업으로는 △연료전지 복합배기 시스템 △연료전지 계통전환 시스템 △직접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수소충전소 부품·설비·검사장치 △이동식 기체·액화 수소충전시스템 △액화수소 드론 제작 등 6개 분야다.

실증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충전소의 경제성을 확보하고, 핵심부품 국산화를 통한 수입 대체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다.

시는 충남도가 2030년까지 특구를 통해 △수소충전소 50개소 건설 △수소드론 3750대 보급 △매출 1조 1500억원 △고용 6650명 창출 등의 경제 효과를 올릴 것으로 보고 해당분야의 동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정영순 기자 7000ys@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