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립충청국악원 공주유치위, 김상희 국회 부의장 만나다

기사승인 2020.07.08  22:21:32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역문화분권 실현을 위해 신규 국립국악원은 공주시가 최적지”

▲ 국립충청국악원 공주유치위원회는 7일 김상희 국회 부의장과 정지석 국회의원을 만나 국립국악원 공주 유치 당위성을 적극 홍보했다.ⓒ 파워뉴스

 

국립충청국악원 공주유치위원회(최창석 수석위원장)는 7일, 김상희 국회 부의장과 정진석 국회의원을 만나 국립국악원 공주 유치 당위성을 적극 홍보했다.

최창석 위원장과 최준호 부위원장을 비롯해 박승희 공주시충남연정국악원장, 공주아리랑 남은혜 명창, 김두영 예총회장 등 12명의 유치위원들은 국회를 찾아 김상희 부의장을 만나 환담을 나눴다.

유치위는 국악원이 현재 전라도, 경상도에만 분원이 있어 상대적으로 소외되어 있는 중부 지역에 지방 분원을 설립해야 함을 설명했다.

특히 공주는 백제의 왕도이자,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수백 년 간 충청감영이 위치했던 중부권 정치·경제·예술·문화·교육의 수부도시였고, 중부권 판소리의 발흥지이자 집결지였으며 국창인 박동진 선생이 활약했던 문화예술 도시임을 강조했다.

또한, 공주 곰나루 일원에 1만 8000㎡의 건립 부지를 마련한 것과 시민들의 공감대 형성과 외지인들의 적극적인 성원에 힘입어 공주 유치를 희망하는 서명자가 16만 명을 돌파했다는 점 등을 시민의 열망도 함께 전달했다.

김상희 부의장은 “지역문화분권실현을 위해서라도 신규 국립국악원은 당연히 현재 없는 지역에 설립함이 타당하다”며 “백제권문화발전과 세계유산이 있는 공주시는 상당히 고려되야 하는 곳이 마땅하고 공주에 신규 국립국악원이 설립 될 수 있게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석 국회의원도 김상희 국회 부위장 환담에 동참해 시의 유치 활동사항과 공주지역의 설립 당위성을 함께 피력했다.

 

정영순 기자 7000ys@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