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주시, 건설공사 부실시공추방 특별대책 마련

기사승인 2020.07.09  17:25:09

공유
default_news_ad1

- 건설업체 평가, 벌점누적시 수의계약 제한 시행 등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공공 건설공사에 대한 부실시공을 근절시키기 위해 건설업체 평가시스템을 운영키로 하는 등 특별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9일 시에 따르면, 품질관리 평가를 통해 부실벌점 누적시 전문건설업체의 수의계약 배제 등 패널티 부여와 함께 부실공사 이력의 추적관리로 업체의 경각심 고취 및 인식 확산으로 사업의 완성도를 높이기로 했다.

특히, 시는 업체로부터 착공 시 부실공사 근절서약서를 받은 후 ▲시공 상태가 설계도면 등과 일치하지 않는 경우 ▲시공 상태가 전면적으로 조잡하고 불량한 경우 ▲불량 자재를 사용한 경우 등 적발시 해당업체에 엄격한 불이익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SNS 영상전송 매체를 활용한 핵심공정의 실시간 확인으로 공사 품질 향상을 꾀하고, 공사 착공 시 사전 배부한 체크리스트를 바탕으로 철저한 준공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어 감사담당관실에 부실공사 신고센터를 설치, 시민 누구나 부실공사 신고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부실공사 방지대책을 마련, 추진한다.

김영준 건설과장은 “건설공사 부실시공과 안전사고를 근본적으로 근절하기 위하여 기술직 공무원의 완벽한 감독업무 수행 및 시공업체의 견실시공 의지와 책임감으로 부실공사 전면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영순 기자 7000ys@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