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젠 차량운전자의 성숙한 교통안전의식 필요한 때

기사승인 2020.07.24  21:50:19

공유
default_news_ad1

- [기고] 공주경찰서 이인범 교통관리계장

이인범 교통관리계장 ⓒ
최근 들어 공원이나 집 주변, 강변 등을 산책하는 사람이 해마다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걷기의 즐거움은 단순히 건강을 증진시키는데서만 비롯되는 건 아닙니다. 천천히 더 많은 것들을 볼 수 있고, 사색의 만족감을 안겨주기도 합니다. 일상에 풍요를 더해주는 거지요.

자동차의 등장으로 생활이 몰라보게 편해지고 있음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만능 편리함의 대명사 같은 자동차의 이면에는 그늘이 드리워져 있습니다. 자동차 댓수, 그리고 통행량 증가와 함께 교통사고 사상자 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물론 근래 들어 도로상의 시설물 개선 및 확충으로 사고 희생자 수는 과거만큼 큰 폭으로 늘지는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설물이나 도로 확충으로 만족할만한 수준의 안전을 확보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평소 규정에 따른 속도로 운행을 해보셨나요?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입니다. 내 마음부터가 여유로워집니다. 교통사고는 설령 인명 피해로 이어지지 않더라도 당사자들에게 적잖은 트라우마를 남깁니다. 안전 운전, 운전자 자신부터가 좋고, 다른 운전자나 보행자에게도 이롭다면 마다할 까닭이 없지 않을까요?

큰 차 혹은 비싼 차를 타고 다닌다고 꼭 마음이 풍요롭지는 않은 것입니다. 내 자신 의식을 바꿔, 여유로운 마음으로 운전대를 잡는다면, 그게 바로 고품질 드라이빙의 첫걸음이 됩니다.

현대인들은 자동차 홍수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여유롭게 안전하게 차를 운전한다면 그 홍수가 축복의 물결이지만, 반대라면 재앙이라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닐 것입니다.

이제는 우리 운전자 모두가 보행자 및 다른 운전자의 안전을 위해 규정된 법정속도를 지키는 등 준법정신에 기초한 운전을 할 때입니다. 교통사고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사람은 사실상 없습니다. 물론 나와 가족, 나의 이웃도 예외는 아닙니다. 운전자 각자의 안전 의식이 깊이 뿌리내릴 때 성숙하고 안전한 교통 선진국으로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입니다.

파워뉴스 webmaster@pwnews.co.kr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