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립세종수목원... 8년만에 ‘개방’

기사승인 2020.10.18  08:13:46

공유
default_news_ad1

 정세균 국무총리 및 이춘희 세종시장 일행등이 국립세종수목원을 둘러보고 있다.

 

국립세종수목원이 8년간의 사업 준비 및 조성공사를 마치고 17일 낮 12시부터 시민들에게 개방했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립세종수목원을 방문, 조성 추진 경과 및 현황, 향후 운영 방향 등을 보고 받고, 관람객들과 인사를 나누며 함께 수목원을 둘러봤다.

정 국무총리는 “입장객 제한, 관람방법 조정, 입장객 발열검사 실시, 관람구역 소독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예방과 방역에 세심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며 “국내 최대 규모의 사계절 온실을 갖춘 국내 최초의 도심형 수목원으로서 시민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교육・문화 서비스 제공에 힘써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과거 행정수도 이전 추진과 행복도시 세종시 건설에 뜻깊은 인연을 갖고 있어 앞으로 국립세종수목원이 국립세종도서관과 건립중인 국립박물관단지와 함께 세종시의 문화 인프라 조성에 큰 역할을 하기를 바라며 이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인한 산림생태계 다양성 감소가 확대됨에 따라, 기후 및 식생대별 수목유전 자원의 보전과 자원화를 위한 국가수목원 확충 계획에 따라 설립됐다.

 기념식수 모습.
 한국전통정원(궁궐정원)
 사계절 전시온실.

배병찬 기자 oheesuk2@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