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정섭 시장, ‘생활인구’ 중심으로 인구정책 전환

기사승인 2021.11.30  10:28:22

공유
default_news_ad1

- 단기체류 관광객, 출향인 등 대상 인구정책 강구

   
△ 김정섭 공주시장

 

김정섭 공주시장은 ‘생활인구’ 중심의 새로운 인구정책 전환으로 인구감소 위기를 극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지난 29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12월중 업무보고회에서 “저출산과 고령화로 등록인구의 증가는 현실적인 장벽이 있는 만큼 지역과 관계를 맺는 다양한 인구들을 주목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현재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을 추진 중으로 주말농장 등 체류 인구를 생활인구에 포함해 교부세나 기준인건비를 지원하는 새로운 인구개념이 담길 예정이다.

이에 따라 김 시장은 그동안의 정착 인구 확대 방안에서 앞으로는 지역과 다양하게 연결되는󰡐생활인구󰡑에 중심을 두는 인구정책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먼저 새로운 인구 유형인 생활인구를 지역 실정에 맞는 인구정책으로 개념을 정립하고, 향우회와 출향인사 등을 활용한 다양한 인구 유입 프로그램을 개발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2017년 5만 명에서 현재 2배 가까이 늘어난 10만 명에 달하고 있는 ‘온누리 공주시민’을 제2의 시민으로 보고 이를 생활인구로 전환시킬 수 있는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도 주문했다.

정주인구와 생활인구를 함께 확대하는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도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농촌 살아보기 체험 같은 참여형 프로그램과 빈집 리모델링 등 임대형 주거공간, 주말농장 개발을 통한 토지 무상제공 등 정주인구와 생활인구를 함께 증가시킬 수 있는 귀농귀촌 정책 방안을 연구해 달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같은 생활인구를 공주시의 인구정책 방안과 연계해 체계적인 대응 전략 등 종합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내년도 업무계획에 반영해 중점 시책으로 추진해 달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공주는 인근 대도시와의 접근성이 뛰어나고 천혜의 자연환경과 풍부한 역사문화를 갖고 있는 매력있는 도시로 생활인구를 유치하기에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인구감소 위기에 대응해 생활인구를 확대하는 방안을 적극 마련해보자”고 당부했다.

류석만 기자 fbtjraks@hanmail.net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시민의 소리

취재 수첩

이렇게 바뀌었네!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파워포커스

동영상 더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